Logger Script

H수업 연구소학급운영 연구소허쌤의 학급경영

허쌤의 학급경영

아이들 스스로 행복한 교실을 만드는
허쌤의 학급 경영 노하우를 만납니다.

학기가 시작되는 첫날, 아이들의 눈망울은 설렘과 두려움으로 가득합니다. 선생님이 어떤 사람인지, 나의 1년이 어떻게 흘러갈지, 초롱초롱한 아이들의 눈망울이 선생님에게 집중되곤 하지요.
하지만 그것도 잠깐! 수업보다 왜 학급경영이 어려운지, 그 다음 날부터 선생님들은 실감합니다. 수업과 학급경영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 가능할까요? 선생님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무척 힘든 일입니다.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함께 하는 즐거움’을 가르쳐 주고, 아이들은 그 안에서 ‘어른’과 소통하며 성장해야 합니다. 아이들의 눈높이를 이해하되 선생님이라는 어른이 있는 곳, 그것이 올바른 교실의 모습이라고 생각해요. 모두가 행복한 교실 만들기! 허쌤과 함께라면 어렵지 않습니다.
선생님, 오늘도 아이들과 즐겁게 하루살이를 해 볼까요?